bntnews korea

아이돌, 쌩얼과 깔창을 드러내라?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사진출처: KBS / Mnet

최근 가요계를 일컬어 ‘아이돌 춘추전국시대’라고 부른다. 가요계, 예능계 할 것 없이 아이돌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잠시 주춤했던 아이돌계에 ‘제2의 부흥’이 온 것은 어떤 이유에서일까?

H.O.T, 젝스키스, S.E.S, 핑클로 대변되는 90년대 아이돌이 ‘요정’과 ‘왕자님’이었다면 2000년대 아이돌은 제대로 망가지는 ‘개그돌’에 가깝다. 가식을 한 꺼풀 벗은 모습을 보여주며 친근함을 내세우고 있다.

10년 전만해도 아이돌은 ‘찬양’의 대상이었다. 빈틈을 보이면 안되는 존재들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제 팬들은 잘 가꾸어지고 틀에 짜여진 모습보다는 자연스럽고 인간적인 면모에 열광하는 추세다.

여자 아이돌들은 메이크업을 지운 쌩얼(민낯)을 카메라 앞에 드러내는 것을 망설이지 않는다. 남자 아이돌들 역시 신발 아래 숨겨둔 키높이 깔창의 존재를 당당히 밝히며 자신의 단점이 될 수도 있는 부분을 재미의 요소로 부각시키고 있다. “아름다우세요”라는 말에 “과찬이세요”라고 대답하던 시대도 갔다. 자칭타칭 ‘여신’ 카라의 박규리는 방송에 나와 자신의 미모를 스스로 자랑하는 당찬 모습을 보여주기고 했다.

브아걸의 가인은 스스로 “화장을 지우면 다른 사람이 된다”고 말하기도 했으며 슈퍼주니어의 이특의 ‘깔창 사랑’은 이미 유명한 일화. 최근에는 방송 중에 깔창을 신발에 밀어 넣은 장면이 포착돼 네티즌들 사이에서 ‘역시 이특!’이라는 평을 받기도 했다.

7명의 걸그룹 멤버들이 모인 KBS '청춘불패‘는 몸빼 바지를 입은 여자아이돌들이 등장한다. 소녀시대, 브라운아이들걸스, 카라, 포미닛, 티아라, 시크릿를 대표하는 각 멤버들은 무대 위에서의 세련된 모습은 버리고 몸빼 바지를 입고서 시골 마을을 종횡무진하고 있다.

제대로 망가지는 모습으로 호감을 쌓은 대표적인 그룹은 바로 2PM. 엠넷에서 방송된 ’와일드 바니‘는 2PM의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며 그들은 ’짐승돌, ‘개그돌’로 부각시켰다. 카메라가 꺼져 있을 때나 할법한 짓궂은 장난과 배꼽을 잡게 하는 여러 미션들로 하여금 2PM의 인기는 탄력을 받은 듯 솟구쳤다.

그렇다면 왜 대중들은 아이돌의 이러한 ‘반란’에 열광하는 것일까?

머리부터 발끝까지 잘 갖춰진 모습만 보여주는 아이돌들 ‘망가짐’은 대중들에게 신선한 충격이자 스타들의 또 다른 매력 발견의 기회로 다가갔다. 카메라 앞에서 보여주는 형식적인 모습보다는 이들의 일상생활과 꾸밈없는 모습에 많은 관심을 보인 것이다. 스타들의 사생활을 쫓는 사생팬들이 늘고 있는 것도 이러한 이치.

예전이었다면 ‘깬다’라는 평가를 들었을 아이돌의 솔직담백한 모습들이 이제는 하나의 개성과 친근함으로 다가서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리얼'이라는 이름으로 정제되야 할 것까지 그대로 전파를 탄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 10대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치는 아이돌이니 만큼 진정성이 바탕이 된 진솔한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주어야 한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사진출처: KBS/ Mnet)

한경닷컴 bnt뉴스 조은지 기자 star@bntnews.co.kr
사진 이환희 기자, 김경일 기자


アイドル、分厚い靴の中敷とすっぴん顔をさらす?

最近の歌謡界を‘アイドル春秋戦国時代’と称する。 歌謡界やバラエティ界を問わず、アイドルの活躍が目立っているという現れである。 ここ数年、停滞したアイドル界に‘第2の復興’がやって来たのは、なぜなのだろうか?

H.O.T,ジェクスキス,S.E.S,ピンクルなど90年代の代表アイドルスターが‘妖精’と‘王子様’だったら2000年代のアイドルは思いっきり壊れる‘ギャグドル’に近い。 気取らずに素を見せ親近感をアピールしている。

10年前までアイドルは‘偶像’の対象だった。 隙を見せてはいけない存在だった。 しかし今のファンは、個性もなく枠にはまっているような姿より自然で人間的な面貌に熱狂する傾向がある。

女子アイドルはメイクを落としたすっぴん顔でカメラの前に立つことを迷わない。 男子アイドルはやはり足の裏に隠しておいた背を高く見せるための分厚い中敷の存在を堂々と明らかにするなど、自身の短所になりうる部分をギャグ的要素として使っている。 “美しいです”という言葉に“とんでもないです”と答える時代は行き去った。 自称他称‘女神’と呼ばれる女性グループカラーのパク・キュリは、放送で自身の美貌を自ら自慢したりもする。

女性グループBrown eyed girlsのカインは自ら“化粧を落としたら別人になる”と話したり、スーパージュニアのイトクの‘分厚い中敷への愛’はすでに有名なエピソード. 最近では放送中、中敷を靴の中に押し込む場面が捉えられ,インターネットユーザーらの間で‘やっぱりイトク!’という評価を受けたこともある。

7人の女性グループメンバーらが集まったKBS '青春不敗‘は、モンペを履いた女アイドルらが登場する。 少女時代、Brown eyed girls、カラー、4minute,T-ara、Secretを代表する各メンバーらは舞台の上での洗練された姿は捨てて、モンペを履き田舎の村で活躍している。

思いっきり壊れる姿で好感度を上げた代表的なグループはまさに2PM. エムネットで放送された’ワイルドバーニー‘でカメラが回っていない時にしか出来ない意地悪ないたずらや爆笑させる様々なミッションで2PMの人気は凄まじく高くなった。

なぜ大衆はアイドルのこのような‘反乱’に熱狂するのだろうか?

頭からつま先まで完璧に整えている姿だけ見せるアイドルスターらの‘壊れること’は大衆にとっては新鮮な衝撃でありスターらのまた新たな魅力の発見の機会となった。 カメラの前で見せてくれた形式的な姿よりはこれらの日常生活と飾らない姿に多くの関心を持つようになった訳である。 スターらの私生活に興味を持つ人々が増えている証拠だろう。

以前だったら‘ウザイ’と評価されそうなアイドルの率直な姿が、むしろ今や一つの個性と親近感を持たせている。

しかし'リアル'だからと言って精製されるべきものまでそのまま放送されてしまうと問題になることもある。特に10代の若者に多くの影響を及ぼすアイドルだからこそ、ありのままの正直な姿をファンたちに見せなければならないということを忘れてはいけない。

bntニュース チョ・ウンジ記者 star@bntnews.co.kr
写真 イ・ファンヒ記者, キム・ギョンイル記者

일어 번역 : bnt뉴스 동경지국, www.bntnews.co.jp
日本語翻訳版 : www.bntnews.co.jp



▶ 킬힐을 벗느니 차라리 옷을 벗겠다?!
▶ 손태영, 남편 권상우와의 뽀뽀 사진 공개 "우린 언제나 즐겁다"
▶ 류승범 '파스타' 까메오 출연 "공효진 구박하지 마"
▶ '당구계의 제시카 고메즈' 샤넬로레인, 육감적인 바디라인 공개
▶ 男 28%, 여자친구 재벌이면 ‘무조건 결혼?’
▶ [프러포즈 이벤트] 심장을 잃은 늑대

입력: 2009-12-12 10:06 / 수정: 2010-02-01 11:26

Copyright ⓒ bntnews.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China Hot Beauty

나도 한마디 전체 2,009
황금돼지 2009-02-20 18:30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실버돼지저팔계 2009-02-20 18:30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우리는 한경신기입니다.
까칠 (Hankyung) 2009-02-20 18:30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황금돼지 2009-02-20 18:30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실버돼지저팔계 2009-02-20 18:30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우리는 한경신기입니다.

12345678910

올씨광고

hot beauty style
‘미스트롯 2’ 비담 여제들의 데일...
환절기에도 나만의 스타일을 더욱 ...
‘퀸스 갬빗’ 속 안야 테일러 조이...
모공 축소를 위한 홈케어 솔루션 3...
[양쥐언니 뷰티다이어리] ‘탄력탱...
[어썸판도라의 시크릿뷰티①] 22kg ...

올씨광고

today beauty style
[양쥐언니의 패션 칼럼] 패션의 완...
크리스탈-이다희-김태리 같은 ‘무...
여심 사로잡는 남자 헤어 스타일
내 피부는 악건성? 피부에 물길을
위드란, 가로수길 한중 패션 편집샵...
스타가 선택한 블랙, 다섯 가지 온...

Fashion

Fashion Styling

Hot Trend

Brand News

Luxury

Fashion Business

Korea Collection

World Collection

Style+

Star Fashion

Star vs Star

It Item

People

Star Gallery

Beauty

Hot Trend

Beauty Styling

Brand News

Beauty Care

People

Entertainment

TV

Movie

Music

Culture

Photo

VOD

Life

Wedding

Leisure

E-life

Love & Sex

Economy

Health

bntnews

회사소개|웹마스터문의|사이트맵|청소년보호정책

㈜비앤티뉴스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0835 제호 : 비앤티뉴스 등록일자 : 2009.04.11 발행·편집인 : 송영원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207(신사동, 성도빌딩) 02-511-9822

Copyright bnt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