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news korea

부부싸움 생존법? ‘왕비 대접’만이 남편 살길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라이프팀] 부부싸움을 할 때 남편이 오히려 더 화를 내거나 남편이 뭘 잘 못했는지 모를 때 부인은 더 화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혼 여성의 경우 부부싸움 후 남편이 무조건 빌고 왕비처럼 대접해 줄 때 화가 풀린다는 것.

여성포털사이트 마이민트가 기혼 여성 회원 517명을 대상으로 부부싸움 후 남편의 행동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에서 ‘부부싸움 후 남편이 어떻게 해주었을 때 화가 풀리는가’라는 질문에 27.3%의 여성이 청소나 음식물 쓰레기 버리기 혹은 잔심부름 등을 도맡아하며 왕비처럼 대접해주었을 때를 꼽았다. 또 남편이 불쌍한 척 하며 무조건 빌 때도 27.3%로 같은 수치를 보여 기혼 여성에게 가장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서 남편이 부인에게 사고 싶은 것 사라며 현금을 줄 때가 12.6%로 2위를 차지했으며, 선물을 사 줄 때나 친정 부모님께 용돈이나 선물 등을 드릴 때와 같은 의견도 뒤를 이었다. 특히 잠자리에서 만족시켜줄 때라는 의견이 8.7%를 차지해 결혼생활 중 부부관계의 중요성을 알 수 있었다.

한편 ‘부부싸움 후 더 화나게 하는 남편의 행동’이라는 질문에 본인이 뭘 잘못 했는지 모를 때가 27.9%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이 밖에도 부인, 아이들, 물건 등에 더 화낼 때는 24.4%, 은근슬쩍 넘어가려 할 때 24.2%를 차지해 전반적으로 비슷한 수치가 나타났다.

이 밖에도 술 먹고 늦게 들어올 때(8.3%), 화 풀어준답시고 눈치 없이 스킨십할 때(6.8%), 잠잘 때 등 돌리고 잘 때(5.4%)등의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presslife@bntnews.co.kr

▶ 커플 궁합 ‘男-타로카드, 女-사주’ 선호
▶ 스타들이 사랑하는 웨딩드레스, 암살라
▶ 연애 악몽 ‘男-이유 없는 잠적, 女-양다리’
▶ 취업 당락 좌우하는 이력서 사진, 이렇게 찍어라!
▶ 스티브 잡스 사망에 맥 빠지는 애플 "아이폰5는 없다"

입력: 2011-10-21 08:31 / 수정: 2015-04-23 05:37

Copyright ⓒ bntnews.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China Hot Beauty

나도 한마디 전체 2,009
황금돼지 2009-02-20 18:30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실버돼지저팔계 2009-02-20 18:30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우리는 한경신기입니다.
까칠 (Hankyung) 2009-02-20 18:30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황금돼지 2009-02-20 18:30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실버돼지저팔계 2009-02-20 18:30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열심히 일하자!! test 예시랍니다. 우리는 한경신기입니다.

12345678910

올씨광고

hot beauty style
‘미스트롯 2’ 비담 여제들의 데일...
환절기에도 나만의 스타일을 더욱 ...
‘퀸스 갬빗’ 속 안야 테일러 조이...
모공 축소를 위한 홈케어 솔루션 3...
[양쥐언니 뷰티다이어리] ‘탄력탱...
[어썸판도라의 시크릿뷰티①] 22kg ...

올씨광고

today beauty style
[양쥐언니의 패션 칼럼] 패션의 완...
크리스탈-이다희-김태리 같은 ‘무...
여심 사로잡는 남자 헤어 스타일
내 피부는 악건성? 피부에 물길을
위드란, 가로수길 한중 패션 편집샵...
스타가 선택한 블랙, 다섯 가지 온...

Fashion

Fashion Styling

Hot Trend

Brand News

Luxury

Fashion Business

Korea Collection

World Collection

Style+

Star Fashion

Star vs Star

It Item

People

Star Gallery

Beauty

Hot Trend

Beauty Styling

Brand News

Beauty Care

People

Entertainment

TV

Movie

Music

Culture

Photo

VOD

Life

Wedding

Leisure

E-life

Love & Sex

Economy

Health

bntnews

회사소개|웹마스터문의|사이트맵|청소년보호정책

㈜비앤티뉴스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0835 제호 : 비앤티뉴스 등록일자 : 2009.04.11 발행·편집인 : 송영원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207(신사동, 성도빌딩) 02-511-9822

Copyright bntnews All rights reserved.